상단여백
HOME 임시
롯데시네마 광주·수완점, 영화 '택시운전사' 재개봉

 

[루나글로벌스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재개봉 된다. 


롯데시네마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롯데시네마 광주점, 수완점 두 곳에서 오는 25일까지 단독으로 재개봉 한다고 19일 밝혔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택시운전사인 ‘엄태구’ 및 독일 실존 인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직접 광주에서 보고 느꼈던 내용을 소재로 제작된 영화다.
 
송강호를 비롯해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가슴으로 울리는 스토리, 장훈 감독의 담백한 연출까지 3박자를 모든 갖춘 영화로 입소문을 타면서 지난해 8월 개봉 후 누적관객 1200만명을 돌파한 명실상부한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다.
 
이동준 롯데시네마 광주점 관장은 “택시운전사는 5월에 꼭 한번 다시 봐야 할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미처 영화를 보지 못하신 분들은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현수 기자  hyunsugo1107@gmail.com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