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KBS, 오늘(5일) 진실과미래위원회 출범...정상화 박차

 

[루나글로벌스타] 과거 KBS에서 일어난 불공정 보도와 제작 자율성 침해, 부당 징계 등에 대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조처를 담당할 특별위원회가 출범했다.

KBS 이사회는 5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고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실미래위) 설치 안건을 의결했다.

진실미래위는 정필모 KBS 부사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내·외부 위원 10인 이내로 구성된다. 외부위원으로는 언론, 인권, 법률 등 분야에서 전문성과 사회적 명망이 있는 인사를 위촉할 예정이다.

진실미래위 산하에는 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기 위한 실무추진단이 설치된다. 실무추진단은 사전 조사를 통해 조사 대상 후보를 위원회에 보고하고 위원회가 선정한 대상에 대한 조사 업무를 맡게 된다.

위원회는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한 사안에 대해 인사 조치를 요청할 수 있다. 또 회사의 부당한 조치로 생긴 피해의 원상회복, 문제의 재발 방지를 위한 사규 개정이나 제도 보완 등을 사장에게 권고할 수 있도록 했다.

위원회 활동 기간은 10개월이며 필요시 1회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조사 결과에 대한 보고서는 사장에게 제출하며 위원회 활동 종료 시점에는 백서도 발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월 사장 선임 과정에서 양승동 KBS 사장 후보는 방송 공정성 위반, 제작자율성 탄압, 인사권 남용, 각종 갑질 근절 등을 조사, 규명하고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설치를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이현수 기자  press@lunarglobalstar.com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