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시
[단독] 웹드 '아이엠(Iam)', 이달의 소녀 MV 표절 의혹 논란
왼쪽은 '이달의 소녀 뮤비', 오른쪽은 웹드라마 '아이엠'

 

[루나글로벌스타=신지은 기자] 정채연이 출연한 웹드라마 '아이엠(Iam)'이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뮤직비디오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이달의 소녀 팬은 지난 27일, 웹드라마 '아이엠(Iam)'과 '이달의 소녀(LOONA)'의 '지금, 좋아해' 뮤직비디오가 비슷한 점을 나열하면서 표절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이달의 소녀 팬들 사이에서 급속도로 표절 의혹이 번지면서 아이엠 제작사인 브릿지 엔터테인먼트에 피드백을 요구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유사한 점을 찾아보면 가장 먼저 달리고 나서 서서 숨을 몰아쉬며 힘들어하는 모습이 있다. 두 부분에서 비슷한 점을 찾을 수 있다. 또한 안광을 통해 특별한 존재임을 부각하는 것도 비슷하다. 그리고 충전기를 통해 충전한 에너지로 움직인다는 점, 교실 책상에 엎드려 있는 점, 한 명의 여자가 달리기 경주로를 달리는 것 등은 구도만 조금 달라졌지 거의 비슷함을 알 수 있다.

달리면서 바통을 건네주는 장면도 비슷한 방식으로 촬영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달의 소녀 팬들은 '정채연은 예쁜데 되게 유사하다', '오마쥬가 아니고 표절인데', '아이엠 보니까 빼박 표절인디' 등의 반응을 보이는 등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신지은 기자  shinjieun@lunarglobalstar.com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